처음 해 보는 학부모 노릇^^

써니별(승엽맘) | 2014.04.21 15:48 | 조회 2416

공교육 교사로 재직 해온지 언 15년의 시간이 흘렀습니다.

두 아이를 키우면서 한 번도 입학식에 참여해 보지 못했고, 공개수업때도 못 가봤었네요.

큰 아이 승엽이를 1학년에 입학시킬 때는 할머니가 가셨었는데 담임선생님께서는 승엽이가 엄마 없이 할머니가 키우는

아이로 오해하시기도 했죠^^ 승엽이에게 참 미안하고 속상했더랬습니다.

그런데...

별무리 5학년에 승엽이를 입학시키고 나서 생전 처음 학부모 노릇을 해보고 있습니다.

감동과 감격, 행복했던 입학식에도 참석할 수 있었고

서울지역 학부모 모임에도 참석하여 교장선생님과 담임선생님 얼굴도 뵙고, 선배학부모님들도 만나고.

어제는 서울지역 5~7학년만 모이는 첫모임에 참석했습니다.

함께 식사와 교제를 하고 찬양과 기도로 마음을 모으고 5,6학년만 따로 만남을 가졌습니다.

학급에서 일어난 소식들, 자녀이야기, 기도제목들..

도란도란 모여 이야기꽃을 피우니 시간 가는 줄도 모르겠더라구요~

학급을 운영하다 보면 학부모님들끼리 서로 가까이도 지내시지만 때론 갈등도 있으시고, 아이를 사이에 두고

경쟁도 만만치 않은 모습을 종종 보게 되는데...

어제 제가 만난 별무리학부모님들은 학급의 아이들을 모두 자신의 자녀인 듯 생각하시며 기도하시며 사랑으로 품을

준비가 되어 있으셨습니다. 정말 존경스럽고 제 자신이 부끄러웠습니다.

'아무래도 우리 아이가 우선이다. 동일한 마음으로 모든 아이들을 품을 준비가 안 되어있다.'

요 며칠 사이에 이런 생각들이 들어 고민이었는데 그 고민은 저 멀리 날려 버리고 별무리학부모님들과 함께

같은 마음, 뜻을 품고 기도의 제목으로 올려 드리면 되겠다는 즐거운 마음이 되어 돌아오게 되었습니다.

제대로 된 학부모 노릇...즐겁고 긍정적으로 열심히 해 보고 싶네요!^^

 

별무리학교에 아이를 보내며 이제 진짜 학부모가 된 느낌입니다^^*

244개(3/13페이지) rss
이야기
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
공지 [안내] 별무리학교 찾아오시는 길 관리자 21659 2011.10.06 12:50
공지 별무리마당을 오픈합니다! [8+1] 관리자 20439 2012.02.12 00:08
202 독후감 - 위대한 나의 발견, 강점혁명 좋은꿈(주원아빠) 2828 2015.01.14 11:47
201 독후감 - 하브루타로 교육하라 엘레나 3227 2015.01.06 22:37
200 우리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[5+1] 하나님의가능성 2593 2014.08.26 20:50
199 좋은 엄마가 스마트폰을 이긴다 [책소개] 사진 첨부파일 패치승훈 3357 2014.08.24 21:49
198 교육혁명 15세에 주목하라 (좋은 다큐 소개) 패치승훈 3542 2014.07.21 11:15
197 별무리 고등학교 공청회를 다녀와서 [5+1] 예린맘 2704 2014.06.08 01:17
196 아이의 사춘기! 어떻게 도울 수 있을까? (10대 성장 보고서) 사진 패치승훈 4902 2014.05.01 10:27
195 아이는 풍선과 같다. [1] 패치승훈 2146 2014.05.01 10:27
>> 처음 해 보는 학부모 노릇^^ [2] 써니별(승엽맘) 2417 2014.04.21 15:48
193 신입생 엄마입니다 [9] 질그릇 2730 2014.03.14 15:39
192 너희 도움이 필요해... 학급을 세우다! 사진 첨부파일 [3] 패치승훈 2620 2014.03.12 19:14
191 별무리 교사,아이들,학부모! 새로운 가족을 만나다! 첨부파일 [1] 패치승훈 2839 2014.03.12 19:00
190 하버드대 교육심리학 교수의 대담 첨부파일 [4] 야~호 은환아빠 3115 2014.01.28 11:16
189 모바일 2년을 돌아보니 하나님 감사해요.라는 말 밖의 할 수 없네요. [5] 현이아빠 3010 2014.01.19 10:06
188 꿈 속에서 펑펑 울다가 잠을 깼다. [4] 관리자 3248 2013.12.20 10:37
187 별무리 스타일 _ 제자들이 새벽에 일어나 눈을 쓸다 [5] hanbae74 3002 2013.12.20 06:30
186 별무리 학교 학생을 감당할 수 있는 부모가 되게 해주세요 [5] 성찬엄마 3025 2013.12.09 21:03
185 그래, 여기까지 잘 왔다! [3] 패치승훈 3824 2013.12.09 10:28
184 난 주러 왔을 뿐인데 오히려 내가 받고 갑니다. [8학년 2반 이야기] 사진 첨부파일 [6] 패치승훈 4316 2013.12.03 17:07
183 별무리학교 독서모임을 소개합니다. [4+3] 성열엄마 2803 2013.11.28 13:5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