너희 도움이 필요해... 학급을 세우다!

패치승훈 | 2014.03.12 19:14 | 조회 2620
작년에 이어 8학년 담임을 맡게 되었습니다.

학급 세우는 시간에 제가 아이들에게 부탁한 것들입니다. 

- 힘들면 힘들다고 꼭 말하고 쌤한테 꼭 찾아오기! 절대 혼자서 힘들어 하지 않기!

- 자기표현 솔직하게 잘하기! 쌤한테 서운한 일 있으면 반드시 말하기! 다만 기본매너는 갖추기!

- 서로 이해하고 품기!

- 학급의 주인은 너희들! 너희들이 자발적으로 이끌어 가기! 쌤은 드러나지 않고 그저 뒤에서 돕기!

- 마지막으로 반드시 행복하기...!

조용히 하기!
떠들지 않기!
놀지 않기!
공부 열심히 하기!
이런 항목들은 요구하지 않았습니다.

아픔을 공감하는 능력!
사랑하고 품는 능력!
자기표현능력과 자기사랑능력!
능동적인 주인의식!
행복하게 잘 사는 능력!
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어요.^^

이 능력들이 갖추게 되면 자연스럽게 열심히 공부할 것이라고 믿습니다.

우리 학급으로 인해 아이들이 건강한 자존감이 형성되기를 간절히 바랄 뿐입니다.

사랑하려면 연습이 필요합니다.
하지만 잘 사랑받는 것도 훈련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. 먼저 사랑받는 것에 익숙한 아이들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. 사랑 받아본 사람만이 남들을 사랑할 수 있으니까요!

아이들이 "내 인생에 있어서 나를 충분히 사랑해준 사람이 한 명은 있었다. 한 번은 충분한 사랑을 받았다. 그 사랑 때문에 인생을 살아가는데 큰 힘이 된다. 그 분이 선생님이다."라고 고백한다면 얼마나 행복할까요?

저는 꿈꿉니다.
1년 동안 실컷 사랑 받는 아이들이 되길 소망합니다!^^

사진파일은 작년 학급 아이들에게 부탁한 내용과 밴드에 남긴 학부모님들의 댓글입니다.^^


















244개(3/13페이지) rss
이야기
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
공지 [안내] 별무리학교 찾아오시는 길 관리자 21659 2011.10.06 12:50
공지 별무리마당을 오픈합니다! [8+1] 관리자 20440 2012.02.12 00:08
202 독후감 - 위대한 나의 발견, 강점혁명 좋은꿈(주원아빠) 2829 2015.01.14 11:47
201 독후감 - 하브루타로 교육하라 엘레나 3228 2015.01.06 22:37
200 우리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[5+1] 하나님의가능성 2593 2014.08.26 20:50
199 좋은 엄마가 스마트폰을 이긴다 [책소개] 사진 첨부파일 패치승훈 3357 2014.08.24 21:49
198 교육혁명 15세에 주목하라 (좋은 다큐 소개) 패치승훈 3542 2014.07.21 11:15
197 별무리 고등학교 공청회를 다녀와서 [5+1] 예린맘 2704 2014.06.08 01:17
196 아이의 사춘기! 어떻게 도울 수 있을까? (10대 성장 보고서) 사진 패치승훈 4902 2014.05.01 10:27
195 아이는 풍선과 같다. [1] 패치승훈 2146 2014.05.01 10:27
194 처음 해 보는 학부모 노릇^^ [2] 써니별(승엽맘) 2417 2014.04.21 15:48
193 신입생 엄마입니다 [9] 질그릇 2730 2014.03.14 15:39
>> 너희 도움이 필요해... 학급을 세우다! 사진 첨부파일 [3] 패치승훈 2621 2014.03.12 19:14
191 별무리 교사,아이들,학부모! 새로운 가족을 만나다! 첨부파일 [1] 패치승훈 2839 2014.03.12 19:00
190 하버드대 교육심리학 교수의 대담 첨부파일 [4] 야~호 은환아빠 3115 2014.01.28 11:16
189 모바일 2년을 돌아보니 하나님 감사해요.라는 말 밖의 할 수 없네요. [5] 현이아빠 3010 2014.01.19 10:06
188 꿈 속에서 펑펑 울다가 잠을 깼다. [4] 관리자 3248 2013.12.20 10:37
187 별무리 스타일 _ 제자들이 새벽에 일어나 눈을 쓸다 [5] hanbae74 3002 2013.12.20 06:30
186 별무리 학교 학생을 감당할 수 있는 부모가 되게 해주세요 [5] 성찬엄마 3025 2013.12.09 21:03
185 그래, 여기까지 잘 왔다! [3] 패치승훈 3824 2013.12.09 10:28
184 난 주러 왔을 뿐인데 오히려 내가 받고 갑니다. [8학년 2반 이야기] 사진 첨부파일 [6] 패치승훈 4316 2013.12.03 17:07
183 별무리학교 독서모임을 소개합니다. [4+3] 성열엄마 2803 2013.11.28 13:5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