별무리 교사,아이들,학부모! 새로운 가족을 만나다!

패치승훈 | 2014.03.12 19:00 | 조회 2839
아이들이 인도로 떠난 후에 학부모밴드에 글을 올렸습니다... 그리고 감동적인 댓글들이...
이렇게 교사를 전적으로 신뢰해주시는 학부모님들과 함께 한다는 것! 큰 축복입니다!
매일 사명감을 가지고 뜨겁게 일하게 만드는 원동력이 됩니다.
별무리교사들은 행복할 수 밖에 없는 것 같아요.^^

 

[밴드 글]

 

별무리...
함께 한 2년의 시간!
교사, 아이들, 학부모! 하나가 되어 더욱 끈끈한 공동체가 되고 있음을 오늘 또 한 번 느꼈습니다.
부모님들을 만나면 너무 반갑더라구요! 한 분 한 분 인사하는데 오늘...
특히 가족 친지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. 자주 봐서 그런가봐요.^^ 진짜 친지들은 명절에 봐서 1년에 2번 보는데... 오히려 더 자주 뵙는 것 같네요.^^
이렇게 밴드로 글, 사진, 댓글로 교제하는 친밀함!
이런 학교가 또 있을까요?
시간이 지나면 지날 수록 별무리공동체가 더 좋아집니다. 이런 특별한 공동체는 처음이에요...

기숙사 당직날 아침 6시 30분!
방을 돌아다니며 조금만 더 자면 안되냐고 어리광부리는 아이들을 깨울 때가 생각납니다.
저도 피곤할 때면 깨우다가 포기하고 아이들 이불 속으로 들어가 껴안고 잠깐 잠들기도 했는데...
매일 보는데도 지겹지도 않고 늘 새롭고 예쁜지...
선생님 방이 신기하다고 노크해서 막 들어오는 아이들...
격려가 필요한 아이들은 몰래 불러서 라면도 끓여주고!ㅎㅎ
새벽에 아프다고 노크하는 아이들... 온 몸에 뜨겁게 열이 나서 차가운 물수건으로 열을 내리면서 이런 저런 이야기도 나누고...
저도 가끔 아이들마냥 신나게 같이 장난도 치고... 춤도 추고! ㅎㅎ
아이들이 듣고 싶은 음악도 틀어주고...
정말 행복했답니다!^^

오늘 공항에서 함께 했던 기숙사 생활이 생각나서 울컥했답니다.
꼬맹이들 보고 싶네요...ㅠㅜ
추억으로 잘 간직하겠습니다!
시간이 훌쩍 지나서 다시 별무리로 올 그 순간만 기대하겠습니다!

아이들 정말 건강하게 잘하고 올거라 믿습니다.


















244개(3/13페이지) rss
이야기
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
공지 [안내] 별무리학교 찾아오시는 길 관리자 21659 2011.10.06 12:50
공지 별무리마당을 오픈합니다! [8+1] 관리자 20440 2012.02.12 00:08
202 독후감 - 위대한 나의 발견, 강점혁명 좋은꿈(주원아빠) 2829 2015.01.14 11:47
201 독후감 - 하브루타로 교육하라 엘레나 3228 2015.01.06 22:37
200 우리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[5+1] 하나님의가능성 2593 2014.08.26 20:50
199 좋은 엄마가 스마트폰을 이긴다 [책소개] 사진 첨부파일 패치승훈 3357 2014.08.24 21:49
198 교육혁명 15세에 주목하라 (좋은 다큐 소개) 패치승훈 3542 2014.07.21 11:15
197 별무리 고등학교 공청회를 다녀와서 [5+1] 예린맘 2704 2014.06.08 01:17
196 아이의 사춘기! 어떻게 도울 수 있을까? (10대 성장 보고서) 사진 패치승훈 4902 2014.05.01 10:27
195 아이는 풍선과 같다. [1] 패치승훈 2146 2014.05.01 10:27
194 처음 해 보는 학부모 노릇^^ [2] 써니별(승엽맘) 2417 2014.04.21 15:48
193 신입생 엄마입니다 [9] 질그릇 2730 2014.03.14 15:39
192 너희 도움이 필요해... 학급을 세우다! 사진 첨부파일 [3] 패치승훈 2621 2014.03.12 19:14
>> 별무리 교사,아이들,학부모! 새로운 가족을 만나다! 첨부파일 [1] 패치승훈 2840 2014.03.12 19:00
190 하버드대 교육심리학 교수의 대담 첨부파일 [4] 야~호 은환아빠 3115 2014.01.28 11:16
189 모바일 2년을 돌아보니 하나님 감사해요.라는 말 밖의 할 수 없네요. [5] 현이아빠 3010 2014.01.19 10:06
188 꿈 속에서 펑펑 울다가 잠을 깼다. [4] 관리자 3248 2013.12.20 10:37
187 별무리 스타일 _ 제자들이 새벽에 일어나 눈을 쓸다 [5] hanbae74 3002 2013.12.20 06:30
186 별무리 학교 학생을 감당할 수 있는 부모가 되게 해주세요 [5] 성찬엄마 3025 2013.12.09 21:03
185 그래, 여기까지 잘 왔다! [3] 패치승훈 3824 2013.12.09 10:28
184 난 주러 왔을 뿐인데 오히려 내가 받고 갑니다. [8학년 2반 이야기] 사진 첨부파일 [6] 패치승훈 4316 2013.12.03 17:07
183 별무리학교 독서모임을 소개합니다. [4+3] 성열엄마 2803 2013.11.28 13:5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