아이디/패스워드 기억

눈 내린 아침의 단상

관리자 | 2012.02.02 15:09 | 조회 4657
 

눈 내린 아침의 단상

- 고소한 별무리 공동체가 기다려진다-

박한배

 

  태백산 눈꽃 여행을 온 듯 하다. 눈을 들어 보니 알프스가 펼쳐져 있다. 감탄이 절로 나온다. 학교로 가는 길에 문득 두 공동체가 떠오른다. ‘예수원’과 ‘라브리(L'abri, 안식처)’이다. 예수원은 태백에 있고, 라브리는 스위스에 있다.

 

 그 두 곳의 공통점 중 하나는 ‘고요함’이다. 깊은 산 중에 있어 눈 내린 아침 같이 고요하다. 침묵기도와 묵상은 그곳에 머무는 사람들의 일상이다. 독서와 저술이 활발하다. 고요함 가운데 깊음이 있다. 곳곳에 소리 없는 외침이 가득하다.

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<별무리 마을 2단지에서 내려다본 설경>


 

 다른 하나는 ‘소란함’이다.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. 치열하게 토론한다. 문화변혁의 도전이 뜨겁다.  뜨거운 이슈들에 대한 강연이 열린다. 수많은 만남이 있다. 책 읽는 소리가 메아리친다. 세상과의 치열한 소통이 있다.  

  

두 공동체에는 또한 울림이 있다. 고요함과 소란함, 비움과 채움이 내는 울림이다. 깊이가 주는 감동, 넓음이 주는 온기가 있다. 우리 별무리 마을 공동체에는 어떤 울림이 있을까? 눈 내린 아침, 어디선가 고소한 향이 마음의 자락에 내린다. 곧 찾아올 봄이 기다려진다. 울림으로 가득한 별무리들이 기다려진다.

133개(6/7페이지) rss
별무리이야기
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
33 이것이 교육인가 보다_ 박한배 [12+1] 관리자 5025 2012.03.08 06:34
32 별무리 교사의 기도 [5] 관리자 5226 2012.03.03 17:53
31 아들이 배달해준 택배_박한배 [2] 관리자 4886 2012.02.26 13:49
30 새벽예배 말씀을 통한 묵상 <샬롬에 대하여>_박한배 [1] 관리자 4625 2012.02.22 07:04
29 교육 현장을 위한 기도_박한배 [3+1] 관리자 6068 2012.02.16 12:56
>> 눈 내린 아침의 단상 사진 첨부파일 [1] 관리자 4658 2012.02.02 15:09
27 우리에게 주신 하나님의 학교- 별무리학교장 박현수 [2] 관리자 5044 2012.01.23 07:36
26 하나님께서 저를 교사로 부르셨습니다.(별무리교사 장승훈) 사진 첨부파일 [3+2] 관리자 6243 2012.01.16 10:10
25 기독교 세계관을 교육과정에 녹여내다 - 이연경(주간기독교 기자) 사진 [1] 관리자 5951 2012.01.05 21:53
24 기독교대학 단상_밴쿠버 기독교세계관대학원장 양승훈 [1+1] 관리자 5996 2011.11.28 14:24
23 기독교 교육 빠를수록 좋다_박한배 [1] 관리자 5271 2011.11.24 11:35
22 교사 김교신, 그치지 않는 그 삶의 향기_한동대학교 교수 류대영 [2] 관리자 6096 2011.11.22 11:22
21 안철수와 이외수의 삶에게서 듣는다_박한배 [1] 관리자 5182 2011.11.21 13:00
20 내 사랑 별무리! - 이상찬 [2] 관리자 5004 2011.11.21 09:38
19 선생님의 수업에는 ‘왜?’라는 질문이 있나요? _ 김중훈 [1] 관리자 4779 2011.11.19 10:25
18 별무리 학교가 하나님이 세우신 학교라면_박한배 [1] 관리자 4821 2011.11.15 14:47
17 기독교 세계관과 이야기_ 박한배 [2] 관리자 4674 2011.11.08 16:47
16 기독교사의 이름으로_필리핀 한국아카데미 교장 홍세기 [2] 관리자 5607 2011.11.03 09:02
15 미국의 교육개혁사_ 김종훈 관리자 4588 2011.10.31 13:39
14 제자의 도와 기독교 학교_ 필리핀 한국아카데미 교장 홍세기 [1] 관리자 5693 2011.10.31 13:28